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ouble"블랙리스트 9473명 명단 실제 작동했다"…문건 첫 공개(상보)

2018.04.10

[뉴스1] 박정환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이원재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대변인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진상조사위에서 브리핑을 갖고 블랙리스트를 공개하고 있다.© News1 박세연 기자

진상조사위 '2015-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블랙리스트 실행 밝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는 10일 서울 광화문 KT빌딩의 진상조사위 사무실에서 한-불 수교 130주년 '한불 상호교류의 해' 관련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결과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시국선언자 9473명의 명단이 블랙리스트로 실제 활용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는 이와함께 시국 선언자 9473명의 명단이 담긴 60페이지 분량의 전체를 공개했다. 이 문건은 2016년 10월 일부 언론 보도로 표지가 알려졌지만 전체 문건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조사위가 자체입수한 것이다.

'한불 상호교류의 해'는 한국과 프랑스의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국가외교 행사이며 2015~16년 2년간 진행됐다.

이원재 진상조사위 대변인은 이날 "박근혜 정부가 2015~16년 추진한 '한불 상호교류의 해' 행사를 조사한 결과 2년간 국가기관을 총동원한 '블랙리스트 종합판'"이라며 "국가외교행사인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시행하면서 국가기관을 동원해 블랙리스트를 실행하고 최순실에게 특혜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원재 대변인은 "이는 문화예술의 가치를 근본적으로 훼손한 중대한 국가범죄"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브리핑에서 △국가 예산100억원이 투입된 국제교류행사에서 블랙리스트 배제 지시 △'한불 상호교류의 해 행사' 블랙리스트 실행 구조 △전시·공연·문학·영화 등 각 분야별 블랙리스트 실행 사례 △‘K-CON 2016 프랑스’ 최순실 사업 특혜 위해 3일 만에 부실심사 등의 내용을 발표했다.




art@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