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Trouble대구 미술전시회 검열 논란

2017.11.01

[뉴시스] 배소영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31일 대구시가 지원하는 미술전시회에서 정치적 요소를 담은 작품의 교체나 수정 등의 검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은 '전시 제외' 권고가 내려진 윤동희 작가의 작품 '망령'. 2017.10.31. (사진=대구민예총 제공) photo@newsis.com

대구시가 주최하는 미술전시회에서 정치적 요소를 담은 작품이 교체 또는 수정되는 등 자체 검열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대구지회(대구 민예총)에 따르면 대구시 청년미술프로젝트(YAP) 전시회를 주최한 대구시와 대구아트스퀘어조직위원회는 박모(39) 씨 등 작가 3명이 제출한 작품 6점 중 4점에 대해 각각 '재편집', '작품 교체', '전시 제외', '수정' 등을 작가들에게 권고했다.

작가 박모(39) 씨는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경북 성주 주민의 삶을 다큐멘터리 영상물로 제작해 제출했지만 '재편집' 또는 '작품교체' 권고를 받았다.

또 윤모(34) 작가는 설치 작품 3점 중 박정희 전 대통령 형상을 나타낸 '망령'을 작품으로 제출했지만 "정치적 성향의 작품"으로 구분돼 전시에서 제외했다.

이모(34) 작가는 작가 노트 원고에 '세월호'를 언급해 수정 요구를 받기도 했다.

대구시 청년미술프로젝트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 등 5명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부당한 처사"라며 전시를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대구 민예총 측은 "문제가 된 작품들은 대구미술관, 봉산문화회관, 평화박물관 등의 전시장에서 어떠한 제재 없이 전시된 작품"이라며 부당함을 주장하고 있다.

대구 민예총 관계자는 "새 정부는 (예술계) 블랙리스트의 근절과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 중인데 이런 시국에서 정치적 잣대로 예술작품의 교체나 수정을 지시하는 검열은 자유로운 표현을 또 한 번 죽이는 작태"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대구미협의 공개사과와 대구시의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시 관계자는 "대구시는 4억 원의 국·시비만 지원할 뿐 예술은 자유 창작 부분이기 때문에 작품 검열에 대한 직접적 관여는 어렵다"고 해명했다.

soso@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