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People"공상 속 이미지는 자화상"…김은주 개인전 '소녀'

2018.04.14

[뉴시스] 김덕용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대구=뉴시스】 김덕용 기자 = 김은주 작 소녀 2018. 04. 10. (사진=에스닷 제공) photo@newsis.com

전시장에 들어서면 레이스를 장식한 드레스를 입고 있는 동화속 공주를 연상하게 하는 여러 소녀의 모습이 관람객의 시선을 압도한다.

분홍색 드레스, 장난감 로봇, 말, 여우 등 동물과 함께 어우러진 색감의 캔버스에는 반듯한 이마를 드러낸 소녀가 깊은 생각에 잠겨 있다.

시간이 멈춘 듯한 공간에 자리한 소녀의 고운 얼굴은 아스라한 추억을 일깨운다. 김은주 작가의 '소녀'(2017년 작)이다.

에스닷(옛 대구문구센터)은 오는 30일까지 대구시 중구 갤러리S에서 김은주 개인전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즐겨 작업하는 소재인 '소녀' 등 작가의 작품 세계 전반을 조명할 수 있는 대표작 15점을 선보인다.

김 작가는 "그림 속 소녀는 작가의 어린 시절 공상에서부터 시작된 이미지"라고 말한다.

작가는 영유아 시절 여자아이들이 공주 같은 이미지에 집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자신의 '성(性) 정체성'을 알아가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표현한다.



【대구=뉴시스】 김덕용 기자 = 김은주 작 소녀 2018. 04. 10. (사진=에스닷 제공) photo@newsis.com

작가는 성 소수자들이 남성과 여성으로 구분된 사회에서 어떠한 혼란을 겪으며 성장하고 있는지에 대한 생각도 암시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김 작가의 인물화는 아이가 그린 그림을 연상하게도 한다. 작가의 그림은 틀에 얽매이지 않은 의외성과 신선미가 돋보인다. 영유아기 기억에 기반을 둬 직관적으로 화면을 구성한다.

김은주 작가는 "그림을 보는 사람들 역시 공주 같은 외모의 소녀가 왜 로봇과 함께 등장하는지, 소녀의 몸이 왜 로봇인지, 소녀의 피부색이 왜 현실의 사람과 다른지에 대해 의문을 가졌으면 한다"고 했다.

2015년 한국현대여성 미술대전에 입상한 김 작가는 현재 계명대 대학원에 재학 중이며 대구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kimdy@newsis.com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