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People신세계면세점, 신한균 도예展 개최···신정희 타계 10주년 추모

2017.09.12

[뉴시스] 최선윤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9월14일부터 9월29일까지 메사빌딩 '한 수'의 특별 전시장에서 '신한균도예展-신정희선생을 추모하며'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신한균 작가의 부친이자 한국 대표 사기장인 신정희 선생의 타계 1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두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 전시해 대를 이으며 발전하는 우리 도예 문화를 감상할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다.
신한균 작가는 "우수한 우리 전통 문화예술을 관광객에게 전하고자 하는 신세계의 뜻에 크게 공감 했다"며 전시 의도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달항아리를 비롯해, 분청, 동유, 회령유를 이용한 사발, 화병, 물단지, 편상 등 다양한 용도를 담아 현대화된 도예작품 약 70여점을 선보인다.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도예가로 널리 알려져 있는 신한균 작가는 500년간 잊혀진 조선사발을 재현한 고(故) 신정희 선생의 장남으로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우리 그릇의 전통을 복원·계승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1990년 동경에서 첫 개인전을 열고, 일본 후쿠오카 당진소 전시를 계기로 회령 도자기를 연구해 1997년 함경도 회령유약을 최초로 재현한 바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내국인뿐만 아니라 한국의 전통문화를 찾는 외국인에게까지 쉽게 접할 수 없는 국내 최고 수준의 도예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라며 "조선 자기와 사발의 맛과 멋을 감상하고, 대를 이어 전해지고 있는 우리 전통의 소중함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csy625@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