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F1963 복합문화공간,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최우수

2018.09.13

[뉴스1] 박기범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부산시는 ‘2018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에서 'F1963 복합문화공간'이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은 품격 있는 생활공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국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수여하는 상이다.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 및 민간단체 등으로부터 19개 작품이 접수,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총 5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F1963 복합문화공간 전경 (부산시 제공) 2018.9.13/뉴스1 © News1

F1963 복합문화공간은 부산시와 고려제강이 손잡고 ‘2017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와이어를 생산하던 옛 고려제강 수영공장을 시민들을 위한 공연장, 전시장, 갤러리, 카페, 헌책방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곳이다.

이 과정에서 고려제강은 옛 수영공장 중 현재 공연장과 전시장으로 사용 중인 석천홀을 20년간 무상사용하도록 협조하고, 시설 리모델링을 위해 민간자본 34억80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개관 이후, 프랑스 리옹국립음향센터의 '사운드아트전시' '줄리안 오피 인 부산전시' '금난새 베토벤 심포니 사이클 공연' 등 세계적 수준의 공연과 전시를 선보였다.

F1963 복합문화공간 외 수상작은 △대상(대통령상)-‘낙산과 동망봉을 품고 흐르는 행복마을 창신숭인’ △거리마당상(장관상)-KB국민은행 ‘KB락스타 청춘마루’ △누리쉼터상(장관상)-울산광역시 ‘태화강 지방정원’ △우리사랑상(장관상)-서울특별시 종로구 전통한옥 문화시설 ‘상촌재’ 등이다.

시상식은 10월 11일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열린다.


pkb@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