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부산비엔날레 9월 8일부터 65일 동안 개최

2018.04.12

[뉴시스] 하경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비엔날레 조직위원회는 올해 부산비엔날레가 부산 사하구 부산현대미술관과 중구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비록 떨어져있어도'(Divided We Stand)라는 주제로 오는 9월 8일부터 11월 11일까지 65일 동안 펼쳐진다고 12일 밝혔다.사진은 지난 11일 부산현대미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가한 크리스티나 리쿠페로 부산비엔날레의 전시감독과 외르그 하이저 큐레이터가 참가작가와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2018.04.12.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올해 부산비엔날레는 부산 사하구 부산현대미술관과 중구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비록 떨어져 있어도'(Divided We Stand)라는 주제로 오는 9월 8일부터 11월 11일까지 65일 동안 펼쳐진다.

부산비엔날레 조직위원회는 12일 '2018 부산비엔날레'의 전시 주제와 방향, 일부 출품 작가와 작품 등을 공개했다.

조직위는 지난해 12월 이례적으로 공개모집을 통한 전시감독 선정에 나섰고, 이를 통해 올해 부산비엔날레의 전시감독으로 크리스티나 리쿠페로를, 외르그 하이저를 큐레이터로 각각 선정했다.

이후 전시감독 등은 지난 2월 부산을 방문해 전시장소와 부산 곳곳을 둘러보며 전시에 대한 청사진을 마련했다.

조직위는 올해 전시주제 '비록 떨어져 있어도'(Divided We Stand)에 맞게 전 세계적으로 산재한 균열과 대립을 관통하는 집중도 높은 작품을 출품한다는 계획이다.

전시는 전시주제와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는 시대적 변화를 반영한 기존 컨템포러리 작품들 중 최근작과 선별된 역사적 작품 일부, 그리고 신작 작품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출품 작가와 작품 수를 맹목적으로 늘리는 몸집 부풀리기에서 벗어나 의미의 응축을 꾀하는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해 부산비엔날레 참여작가는 70여 명 규모이다.

이는 전문적인 관객들조차 지치게 만드는 거대 전시와 차별화를 꾀해 전시기획의 응집도를 높여 명확한 주제를 제시하겠다 의도라고 전시감독은 설명했다.

크리스티나 리쿠페로 전시감독은 "관객들이 제한된 시간 내 최대한 많은 작품을 소비하도록 강요하지 않고 충분한 시간을 갖고 주제와 아이디어를 고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일부 작가와 작품은 이미 출품을 확정하기도 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비엔날레 조직위원회는 올해 부산비엔날레가 부산 사하구 부산현대미술관과 중구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비록 떨어져있어도'(Divided We Stand)라는 주제로 오는 9월 8일부터 11월 11일까지 65일 동안 펼쳐진다고 12일 밝혔다.사진은 지난 11일 부산현대미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가한 크리스티나 리쿠페로 부산비엔날레의 참가작가와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2018.04.12. yulnetphoto@newsis.com

임민욱 작가는 2015년 작품인 '만일의 약속'을 재구성해 선보이고, 스위스와 브라질 출신 듀오로 활동 중인 마우리시오 지아스와 발터 리드베그는 2013년 제작한 8채널 비디오 및 꼭두각시 인형설치작인 'Cold Stories'를 새로 각색해 소개할 예정이다.

또 싱가폴 작가 밍웡과 독일 작가 헨리케 나우만, 뉴미디어 아티스트이자 학자인 천민정, 부산 출신 작가 서민정 등이 부산비엔날레에 작품을 출품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조직위는 올해 최초로 전시거점을 오는 6월 개관하는 부산현대미술관으로 옮겨 서부산 시대를 연다. 이 미술관은 설계 당시 부산비엔날레 전용관으로 기획된 곳이다. 더불어 중구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전시가 마련된다.

조직위는 두 곳의 전시장소에 과거, 현재, 미래로 구분되는 3개의 시간대를 투영할 계획이다. '전형적 냉전기의 고찰'로 명명되는 과거와 '유동적 격량의 시대와 냉전 풍조로의 회귀'를 대변하는 현재는 부산현대미술관에서 구현되고,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는 '공상 과학이라는 수단을 통한 투사와 예견'을 컨셉으로 한 미래가 펼쳐지게 된다.

하지만 올해부터 부산비엔날레 전시거점이 될 부산현대미술관은 지리적 조건, 대중교통 열악으로 인한 접근성 문제와 주차공간 및 편의시설 부족으로 인한 관람객 불편 발생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최태만 부산비엔날레 집행위원장은 "지리적 요건으로 인한 접근성 문제는 셔틀버스 운영 등을 추진해 찾아오는 부산비엔날레가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비엔날레는 짝수 연도에 개최되는 국제적인 현대미술 전시로, 1981년 부산의 청년예술가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태동한 부산청년비엔날레를 전신으로 하고 있다. 자생적으로 탄생한 부산비엔날레는 다른 비엔날레와 차별성을 보여주며 부산의 도시 정체성을 표현함과 동시에 실험적이고 역동성 넘치는 전시를 선보여 왔다.

yulnetphoto@newsis.com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