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아시아 대표 갤러리들 온다"…'아트부산 2018' 20일 개막

2018.04.12

[뉴스1] 여태경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박은선,Generazion II, 2014, Black and Green Granit, 280x280x285(H)cm.(아트부산 제공)

15개국 161개 갤러리 참가…작품 4000여점 선보여


'아트부산 2018'이 19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0일부터 22일까지 부산 BEXCO 제1전시장에서 열린다. 15개국 161개 갤러리가 참가해 4000여점이 넘는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에서는 상해, 홍콩, 싱가포르 등 14개국에서 54개 갤러리가 참가한다.

아트부산 측은 11일 개막을 앞두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는 베이징의 플랫폼 차이나, 탕 컨템포러리 아트, 마닐라의 더 드로잉 룸 등 아트바젤 홍콩에 참가하는 아시아 대표급 갤러리들이 참가한다"면서 "아트부산의 달라진 위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는 다양한 특별전을 통해 동시대에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실험적인 미술을 소개하고 설립 5년 미만의 젊은 갤러리 후원 프로그램인 'S-부스' 섹션을 운영해 신진 작가 발굴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특별전에서는 한·중·일 미디어 전시 '불확실한 존재'와 박은선 작가의 대형 대리석 조각 8점이 전시되는 야외 조각전이 특히 주목할만하다.

부산 경남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들을 소개하는 '아트 악센트'는 7회를 맞는 아트부산이 1회부터 진행해온 특별전으로, 올해는 부산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홍티아트센터 입주작가 7명을 집중 조명한다.

또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인 디자인 아트부산에서는 20세기와 21세기를 대표하는 디자인 가구와 조명 등 소장할 만한 작품들을 선별 전시한다. 조현화랑과 갤러리 ERD은 덴마크를 대표하는 가구디자이너 핀율의 작품을 선보이며 갤러리 아트케이는 김민재 작가의 전통 문살문을 개량한 구조로 제작한 호두나무 장식장을 보여준다.

이밖에도 일반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강연과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TV프로그램 '비정상회담' 등에 출연한 마크테토가 20일 강연자로 나서 외국인의 관점에서 본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과 미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또 아트부산 기간 중 미술과 작가의 일생을 주제로 한 영화를 영화의전당에서 특별상영한다.


haru@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