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Trend"미세먼지 없는 '아트부산'에서 그림쇼핑하세요"

2018.04.12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부산 최고 미술품 장터 '아트부산 2018'이 오는 19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0~22일 부산 BEXCO 제1전시장에서 개최한다.

'아트부산 2018' 19~22일까지 부산 BEXCO 개최
국내 107개×15개국 54개 갤러리 4000여점 판매
베이징, 마닐라등 亞대표급 젊은 화랑 참가 활기

"젊은 아트페어의 열기를 느끼실 겁니다."

11일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와 '아트부산 2018'기자 간담회를 연 손영희 대표는 "아트부산은 서울 도심 빌딩속에서 열리는 KIAF(한국국제아트페어)와 달리, 바다가 보이는 자연경관이 어우러져 색다른 아트페어"라며 "3년전부터 국내 메이저화랑들의 참가가 이어져 해마다 전시가 열리기전 호텔잡기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각 화랑들이 'VIP 컬렉터들을 모시기' 위해 이름있는 호텔을 잡아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기 때문"이라는 것.

손 대표는 "이전 운영진에서 발품 팔아 공들였던 일들을 참가 화랑들이 자발적으로 하고 있어 국내 2위 아트페어로써 아트부산이 자리매김 했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했다.

올해 '아트부산 2018'이 시작전부터 들썩이고 있다. 오는 19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0일부터 22일까지 부산 BEXCO 제1전시장에서 열린다.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PKM 갤러리, 조현화랑, 아라리오갤러리, 가나아트, 리안갤러리 등 국내 화랑 107곳, 해외 15개국에서 54개 갤러리가 참가해 회화 조각 미디어등 4000여점을 전시 판매한다.

아트부산은 올해 젊고 역동적인 에너지를 강조하기 위해 신생 갤러리 유치에 힘썼다.

갤러리 EM, 갤러리2, 스튜디오 콘크리트, 아뜰리에 아키, 아트소향, 갤러리 소소, 갤러리 메이, 갤러리 서린 스페이스, 갤러리 토스트 등 기획력을 앞세운 젊은 화랑들을 선별해 아트페어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전략이다.

올해는 갤러리 신라, 지갤러리, 갤러리 이알디, 에이치엘 파인아트, 갤러리 반디트라소, 갤러리 이유 등 18곳의 국내 화랑이 아트부산에 첫 참가를 확정했다.



【서울=뉴시스】 아트부산 손영희 대표

해외 갤러리들 참가도 이어져 국제아트페어로서 면모도 보인다. 상해, 홍콩, 싱가포르의 펄램 갤러리, 동경의 토미오 코야마 갤러리 등 국제적 명성의 갤러리들이 올해도 변함없이 아트부산을 찾는다.

올해는 18개 새로운 해외 화랑이 처음으로 아트부산에 참가한다. 베이징의 탕 컨템포러리 아트, 마닐라의 더 드로잉 룸은 아트바젤 홍콩에 참가하는 아시아 대표급 갤러리들로 올해 처음 한국 시장에 문을 두드린다.

싱가포르의 여오 워크샵, 베이징의 통 갤러리+프로젝트는 설립 5년 미만의 신진 갤러리로 각각 상해의 웨스트번드와 ART021 아트페어에 참가하는 수준급 갤러리들이다.

특히, 올해는 동남아시아와 중화권 갤러리들의 참가가 두드러진다. 쿠알라룸푸르의 G13 갤러리, 아트위미 컨템포러리 갤러리와 방콕의 아츠 디 시암, 싱가포르의 프리미엄 페이지스 콜렉티브, 광저우의 파이-디멘션 등 동남아시아 4개국 10개 갤러리, 중화권 8개 갤러리가 한국의 컬렉터들을 만날 예정이다.

◇7년전 부산에서 자생한 미술장터 '아트부산' 성장세

2014년 부산 수영·해운대등 부동산개발이 늘면서 '돈맥'을 가진 젊은젊은 컬렉터들이 등장했다. 100만불 작품이 팔리기 시작하면서 매년 봄이면 국내외 화랑들이 부산으로 몰려가고 있다.

아트페어가 열리는 5일간 판매액은 대개 150억원 정도로 추산되지만, 손 대표는 "사실 정확한 집계는 힘들다"면서 "올해부터 판매액 공개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다만 참가 화랑들과 컬렉터, 관람객들이 즐겁고 신나게 그림을 보고 구매하는 문화예술축제같은 미술장터로 키우겠다는 의지다.

"아름다운 해양도시, 부산의 특성을 살리며 상반기 국내 최대 미술축제로 자리매김했다"는 자신감이다.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미세먼지 없는 부산에 오셔서 즐거운 그림쇼핑 하세요."



【서울=뉴시스】 아트부산 2018, 한중일미디어전_Shinji Ohmaki, Gravity and Grace, Object (iron, urethan paint), light (iron, stainless steel, LED light, etc), 2016, 400x700cm

◇ '아트부산 2018'은 작품만 파는 페어가 아니다

특색 있는 신진 작가와 작품을 소개하는 화랑의 순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지역 미술시장 성장과 건강한 미술 시장 조성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이 일환으로 신규화랑을 유치, 2015년부터 설립 5년 미만의 젊은 갤러리 후원 프로그램인 ‘S-부스’ 섹션을 운영하고 있다. 40세 이하의 작가 1인 전시로 올해는 총 6곳의 ‘S-부스’를 선보인다. 특히 갤러리 이리툼 도쿄(Gallery Irritum Tokyo)의 LIZIN, 휘슬의 박민하, 쿠알라룸푸르의 브이'아트 스페이스(V'Art Space)의 갈야 포포바(Galya POPOVA) 부스를 눈여겨볼 만하다.

다양한 특별전도 열린다. 올해는 한•중•일 미디어 전시 '불확실한 존재'를 선보인다. 양민하, 레이븐 콱(Raven KWOK), 이경호, 신지 오마키(Shinji OHMAKI)가 참여, 우리가 일상적으로 알고 있는 경계나 시간의 흐름, 인간 감정에 대해 묘사, 철학과 사회 문제 등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하며 관객들이 그 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전시장 바깥도 신경썼다. 이태리와 유럽을 무대로 활동하며 동양적 추상조각’으로 호평 받는 박은석 작가의 대형 대리석 조각 8점을 BEXCO 야외광장에 전시, 전시기간 벡스코 랜드마크로 돋보일 예정이다.

아트부산이 1회부터 진행해온 특별전 '아트 악센트'는 부산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홍티아트센터 입주 작가 7인을 집중 조명한다. 작년 11월, 아트부산이 신진 작가 양성을 위해 개최한 30세 이하 작가 공모전 '제1회 프로젝트 아트부산'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현엽 작가의 개인전도 만날 수 있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디자인 아트부산'에서는 국내 대표 디자인 갤러리 8곳에서 펼치는 컬렉터블 디자인을 중심으로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오리지널 디자인 작품과 현대미술 작가의 디자인 설치 작품도 전시한다.

또한 엔터테인먼트뿐 아니라 문화예술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해 한류의 선두가 된 YG PLUS의 대표적인 캐릭터이자 아티스트 크렁크(KRUNK)의 전시도 만나볼 수 있다.



【서울=뉴시스】 아트부산 2018, '아트 오피스 오자사' 요코미조 미유키, Miyuki YOKOMIZO, Line F100.120.2018(detail), 2018, Oil on canvas,162x130cm

미술거래시장을 뛰어넘어 문화예술축제를 슬로건으로 내건 '아트부산 2018'은 여행 겸 작품을 즐기면서 관람할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영화의 전당에서 미술과 작가의 일생을 주제로한 영화를 특별 상영하고, 아트페어기관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또 16일부터 아트부산 아트위크를 지정, 부산 시내 유명 레슽랑과 제휴를 통해 아트부산을 방문하는 VIP에게 특별 할인을 제공한다. '아트버스'도 운영 짧은 시간에 미술관 갤러리 감천문화마을등 부산의 주요 문화예술공간을 투어할수 있게 했다.

손영희 대표는 “올해 아트부산 2018은 이제껏 7여년간 기본기를 다져오며 쌓아온 노하우를 토대로 본 전시뿐 아니라 올해 새롭게 시도하는 여러 기획전과 부대행사를 펼친다"며 "올해를 발판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문화• 예술 컨텐츠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