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서울옥션, 올해 첫 홍콩 현지 경매…130억원 규모

2018.03.13

[뉴스1] 여태경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김환기의 '항아리와 시 Jar and Poetry'.(서울옥션 제공)

김환기 '항아리와 시', 이우환 목재 작품 출품

서울옥션은 홍콩 아트바젤 기간인 29일 홍콩 센트럴에 위치한 상설 전시장 'SA+'에서 올해 첫 홍콩 현지 경매를 연다.

서울옥션이 홍콩 진출 10주년을 맞아 개관한 상설 전시장 SA+에서 처음으로 여는 이번 경매는 한화 약 130억원 규모로, 총 69점이 출품된다.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 김환기의 1954년 구상 작품 '항아리와 시 Jar and poetry'와 전면 점화 시리즈, 반추상 시리즈 등이 나온다. '항아리와 시 Jar and Poetry'는 화면 좌측에 그림을 그려 넣고 우측에는 서정주(1915-2000)의 시 '기도 1(祈禱 壹)'를 읊은 것으로, 전통 시서화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작품이다. 경매 추정가는 별도문의다.

또 김환기의 '뉴욕 시기'에 해당하는 1970년 제작된 전면점화 '25-V-70#173'도 출품된다. 출품작은 푸른 바탕을 배경으로 사각의 공간을 쉼 없이 그려 넣고 그 위에 녹색과 청색, 붉은 색의 점을 가미한 작품이다. 경매 추정가는 한화 기준 27억~35억원이다.

이우환의 작품도 시대별로 6점이 출품된다. 특히 '목재'를 소재로 작업한 100호 사이즈의 1972년 작품이 눈길을 끈다. 부드러운 미송을 끌로 촘촘히 뜯어내 입체 효과를 살린 작품이다. 경매추정가는 한화 기준 4억5000만~6억원이다.

해외 미술품으로는 현존하는 가장 비싼 작가 중 한 명인 독일 작가 게르하르트 리히터(Gerhard Richter)의 'Fuji (839-37)'가 출품되며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 야요이 쿠사마(Yayoi Kusama), 요시토모 나라(Yoshitomo Nara) 등의 작품도 선보인다.


haru@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