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Trend국내 첫 한글서예 경매 '절반의 성공'...케이옥션 낙찰률 54%

2017.11.09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케이옥션 한글서예 경매. 이곤 '풍경달다' 낙찰장면

50만원에 경매에 오른 한글 작품 이곤의 '풍경 달다'는 경합이 치열했다.

경매장 열기를 달구는 3박자, 서면 현장 전화의 들뜬 가격 싸움을 오가며 결국 370만원에 낙찰됐다. '풍경 달다'는 기존의 한글서예와는 가로쓰기와 대자화를 시도했고 선질의 대소, 세태, 방향을 변화를 시도한 점, 그리고 여백의 미를 충분히 활용하여 한글서예의 예술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8일 오후 5시부터 열린 케이옥션 한글서예 기획경매는 절반의 성공을 달성했다. 총 43점이 출품된 이번 경매는 낙찰률 54%, 2240만원의 낙찰총액을 기록했다.

출품작품은 지난 10월 12일부터 11월 2일까지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열린 한국서학회의 기증 특별전'한글서예의 어제와 오늘'을 통해 선보였던 작품중 올해 제작된 43점을 골랐다.

국내 첫 시도된 한글서예 경매로, 향후 한글서예 시장의 개척과 발전에 디딤돌을 역할을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날 한글서예에 관심 있는 고객 약 80여명이 참여한 경매는 열띤 경합 끝에 팔리는 작품에는 박수갈채가 터져 나왔다.

케이옥션은 "한글서예의 문화사적 가치를 헤아리고 서예시장을 새롭게 개척하는 데 기여하고자 기획된 이번 경매의 수익금 일부는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에 기부되어 서예문화의 발전과 다양성확립을 위해 사용된다"고 밝혔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