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Trend'4차산업과 미래'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관람포인트는…

2017.09.08

[뉴스1] 최문선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국내·외 기자들이 7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비엔날레 전시관에서 전시작품을 둘러보고 있다.이번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미래들' 이라는 주제로 이달 8일부터 10월 23일까지 46일간 진행된다. 2017.9.7/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공기청정기 우산, 피자주문 농구화, 입을 수 있는 로봇까지…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4차산업과 미래'를 주제로 한 전시답게 눈이 휘둥그레지는 '신기한' 제품들로 가득하다.

AI(인공지능)과 IoT(사물인터넷), VR(가상현실), 빅데이터, 3D프린팅, 로봇, 자율주행 등 4차산업 핵심기술과 미래의 라이프스타일을 접목한 것들이 많다.

야간 주행하는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한 '루모스 자전거 헬멧'은 스마트폰 등과 연동할 수 있는 헬맷에 LED 조명이 달려있어 상대방 운전자에게 자전거의 방향과 정지 신호를 전달할 수 있다.

우산형 공기청정기 '에어 엄브렐러(Air Umbrella)'는 미세먼지 수치가 높은 날 유용한 아이템이다. 우산 위에 달린 소형 공기청정기가 먼지를 깨끗하게 정화해 내부로 보내줘 이용자는 항상 신선한 공기를 마실 수 있다.

겉으로 보기엔 그저 일반적인 농구화지만 버튼만 누르면 피자가 배달되는 '스마트'한 신발도 있다. 블루투스를 이용해 전용 앱과 연결한 뒤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주문 배달을 완료한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태양광 충전기도 만나볼 수 있다. 스마트폰보다 약간 큰 모양으로 190*90㎜, 140g 중량의 얇고 가벼운 충전기는 방수기능까지 있어 어떤 환경에서나 작동이 가능하다.

주목할 핵심 전시물은 미래의 자율주행차와 거주공간이 하나로 연결되는 시스템이다.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과 미래자동차가 연동돼 있어 운행을 마치고 차문을 열면 집안으로 바로 이동이 가능한 형식이다.

문이 열리는 동시에 TV가 켜지고 수소연료전지차가 뿜어내는 깨끗한 공기가 집안을 가득채워 청정한 실내환경을 조성하기까지 한다.



국내·외 기자들이 7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비엔날레 전시관에서 전시작품을 둘러보고 있다.이번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미래들' 이라는 주제로 이달 8일부터 10월 23일까지 46일간 진행된다. 2017.9.7/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입을 수 있는 '웨어러블 로봇'도 놀랍다. 이 로봇을 신체에 착용하면 갑각류의 외골격처럼 이용자의 근육 움직임을 보조해 스스로 걷거나 이동에 제약이 있는 이들의 운동을 가능하게 한다.

'마실 수 있는 책'은 환경변화를 고려한 미래 필수적인 디자인 제품이다. 책은 물을 식수로 정화할 수 있는 필터 종이로 구성돼 있으며, 책의 한 페이지는 약 100리터가량의 오염된 물을 깨끗하게 바꿔준다.

깨끗한 물과 에너지를 오직 태양에너지를 이용해 생산해내는 도시농업 시스템 '젤리피쉬 바지'도 눈여겨볼 미래 디자인이다.

이외 가족 구성원의 육체와 정신건강 상태를 분석해 앞으로 닥쳐올 위험을 예방하는 '미래예측기계', 가족의 감정상태를 분석하고 공유하는 장비 '해피라이프' 등 신기한 아이템이 방대하다.

장동훈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총감독은 "올해 비엔날레는 디자인이 그려보는 미래사회의 라이프스타일과 산업 등 다양한 시각을 조망하고 무엇을 준비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담론을 제시하는 자리"라며 "즐겁게 보고 체험하며 미래를 위한 통찰을 얻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8일부터 10월23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등에서 46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FUTURES'(미래들)을 주제로 본전시, 특별전, 개막심포지엄, 국제학술대회, 비즈니스 프로그램, 특별프로젝트,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moonsun@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