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World佛 지역미술관 소장품 절반 '가짜' 판명…"재앙이다"

2018.04.30

[머니투데이] 정한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프랑스 남부의 테루스 미술관의 소장품 중 60%가 위조품으로 밝혀져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AFPBBNews=뉴스1

미술 사학자 "손만 갔다 댔는데도 잉크 서명 지워져"

프랑스 남부의 한 지역미술관 소장품 절반 이상이 위작으로 드러나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현지시간 )AFP 등에 따르면 프랑스 남부 피레네이조리앙탈주 엘느 시에 위치한 테루스 미술관의 수집품 140점 중 82점이 위조품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테루스 미술관은 엘느시 출생 예술가인 에티엔느 테루스(1857~1922년)에게 헌정된 국립미술관으로 엘느시의 주요 관광지로 꼽힌다.

인구가 8000명에 불과한 엘느시는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20만달러(한화 약 2억)을 들여 총 140점을 수집했다.

이 사실은 지역을 방문하던 미술 사학자 에릭 포르카다가 몇 개월 전 지역 문화 담당관에게 의문을 제기하고 조사를 요청하면서 알려졌다.

포르카다는 "어떤 그림은 장갑을 살짝 갔다만 댔는데도 잉크 서명이 지워졌다"며 대부분의 그림이 단번에 가짜임을 알아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화풍이 조잡하다"며 테루스가 생전에 사용하던 캔버스(직물로 만든 화폭)가 사용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술관 측은 즉시 조사에 착수해 140점 중 82점이 테루스가 그린 것이 아닌 위조품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미술관 지원단체 '테루스 미술관의 친구들' 대표 마르테-마리 코덱은 "지역사회 기부금을 받아 구매한 그림들이 가짜라는 사실에 단체 구성원들이 괴로워하고 있다"며 "구매할 때 너무 순진했던 것 같다"고 울분을 토했다.

엘느시 시장 이브 바르뇰은 "관람객들이 대부분이 가짜인 수집품을 감상하고 있었다는 것은 재앙과도 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범인을 색출하기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사 당국은 다른 지역 예술가의 작품도 위조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