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한국 공예 아름다움, 스페인에 전한다

2018.04.03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배세진, 고도를 기다리며

스페인 국립 장식박물관 '시간의 여정'展
한국 대표 현대공예작가 27명 97점 전시

한국 공예품의 손맛을 전하는 전시가 스페인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오는 5일부터 '시간의 여정(Viaje del Tiempo)'을 타이틀로 한국 공예 전시를 개최한다. 마드리드 문화 예술의 거리에 위치한 스페인 국립장식박물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 공예작가 27명의 총 97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다양한 자연의 소재가 사람의 손을 거쳐, 공예로 구현되기까지의 과정에 깃든 시간의 흐름을 따라가게끔 기획됐다.'자연의 시간(Tiempo de la Naturaleza)', '사람의 시간(Tiempo del Homebre)', '사물의 시간(Tiempo del Objecto)'으로 펼친다.

자연에서 오랜 시간 숙성한 재료를 사람이 다듬고, 마침내 하나의 공예 작품으로 탄생하는 과정을 압축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한국 공예의 아름다움을 깊이 있게 보여준다.

'자연의 시간'을 통해 자연, 그 자체의 존재를 탐구한 시간을, '사람의 시간'에서는 사람의 손에 의해 전수된 기술이 생활 속으로 스며들기까지의 여정을 담은 작품들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이어져오는 유산의 가치를 다시생각하게 한다. '사물의 시간' 에서는 오랜 시간동안 반복적 노동으로 실재하게 된 작품들을 보여준다.



【서울=뉴시스】 장연순, 늘어난시간

현지시각 5일 오후 7시 30분에 열리는 개막식은 전시에 참여한 주요 작가들이 직접 작품의 제작 의도와 공예 기법 등을 설명하는 자리가 열린다. 주스페인한국문화원과 스페인 왕립고등음악원(Real Conservatorio Superior de Música de Madrid)등 현지 예술기관과 첫 협업 작품인 ‘한국 정가와 플라멩코의 만남’ 특별공연도 열려 한국과 스페인, 양국 간 문화예술 교류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최봉현 원장은 “한국 공예를 통해 한국인들의 생활과 철학, 사고의 깊이까지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라고 밝혔다. 전시 주요 작품은 모바일을 (www.viajedeltiempo.com) 통해 실시간으로도 감상할 수 있다. 6월24일까지.

hyun@newsis.com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