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news main학고재가 주목한 청년작가 6人은?···'직관 2017'

2017.07.17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학고재 '직관 2017' 전

학고재갤러리가 주목한 청년작가 6인의 '직관 2017'전이 학고재 신관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2010년에 열린 '직관'展의 연장 선상에서 마련한 청년 작가 단체전이다. 이번 전시에는 김미영, 김정태, 송윤주, 이은우, 이혜인, 장재민의 작품을 볼수 있다.

서양화, 동양화, 조각,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매체의 작품을 통해 이 시대가 안고 있는 문제들과 그들만의 작업방식으로 풀어 나가는 청년 세대 작가들의 작품 세계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다.

세 개 층으로 나누어진 공간에서 여섯 작가의 작품을 다채롭게 선보인다. 학고재신관 1층에 들어서면 김미영의 신작 '세일링 더 포레스트'(2017)가 가장 먼저 들어온다. 흩날리는 초록의 이미지가 150호 캔버스 두 개를 가득 메운 작품이다.

정면에 이은우의 '매끄럽고 기울어진 것'(2016)이 놓여 있다. 단단하고 무거운 재질로 보이지만 스티로폼으로 만들어진 조각이다. 오른편 벽에서는 김정태가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는'무제'(2017) 연작을 차례로 감상할 수 있다.

지하 1층으로 내려가는 계단에서 송윤주의 10호 신작 '하늘'(2017)을 마주하게 된다. 작가의 대표연작으로, 동양 고전 '주역周易'의 괘를 소재로 하여 조형한 이미지다.



【서울=뉴시스】이은우 Eunu LEE, 검정색 돌 Black Stone, 2016, 스티로폼, 우레탄 페인트 Styrofoam, urethane paint, 100x72.5x30cm

지하 1층 전시장에서는 동일 연작의 작품들도 만나볼 수 있다. 입구의 안팎에 이은우의 조각이 놓여 있다. 벽에 걸린 작품과 바닥에 놓인 작품 모두 '회색, 노란색'(2016)이라는동일한 작품명을 붙였지만 색상이 미묘하게 다르다. 이 공간에서 김미영의 신작 '그린 웨이브'(2017) 등 회화들을 살펴볼 수 있다.



【서울=뉴시스】장재민, 야산 불꽃, 2017, 캔버스에 유채, 227x363cm

지하 2층 전시장에는 장재민의 대작 '야산 불꽃'(2017)이 시선을 압도한다. 이번 전시에서 장재민은 특유의 힘찬 붓질로 그려낸 '돌 사람'(2017), '나무 밤'(2017) 등 신작 4점을 선보인다.

맞은편 벽에 걸린 이혜인의 '알베르틴>(2017'은 8점으로 이루어진 작품이다.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한 연작이다. 시간과 빛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장미나무의 모습을 작품에 담아내려 한 모험적 시도가 돋보인다.

전시장 안쪽 벽에는 이은우의 신작 '빨간 책장'(2017)이 놓였다. 지난해 제작했던 동명의 작품을 새로 만들었다. 우레탄 페인트로 도색한 높은 채도의 빨간색이 작품의 기하학적 형태와 맞아떨어져 시각적으로 강렬한 이미지를 표출한다.



【서울=뉴시스】송윤주 Yunju SONG, 끓이다 Boil, 2015, 한지에 먹, 안료, 스크래치 Ink, Pigment, Scratch on Korean paper, 130×130cm

학고재 우정우 큐레이터는 "청년 미술가들은 끊임없이 기성세대와 다른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 실험적 시도를 거듭하며 동시대 미술의 발전을 주도해왔다"며 "역량을 갖춘 청년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조명하는 이번 전시는 동시대 한국 젊은 작가들의 작품세계와 현 미술계의 작품 동향을 살펴 볼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시는 8월 6일까지.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