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Trend김환기 '새 와 달'도 높게 팔릴까...경매 추정가 15억~20억

2018.07.06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김환기,새와 달oil on canvas, 53×80.3cm (25), 1956,추정가 15억~20억

케이옥션 '7월 경매' 약 110억어치...18일 개최
7일부터 출품작 케이옥션 전시장서 무료 공개

케이옥션 7월 경매가 오는 18 오후 4시 서울 신사동 케이욕션 경매장에서 열린다. 근현대회화등 197점, 약 110억원어치가 출품됐다.

이번 경매도 김환기의 작품이 최고가로 나왔다. 1956년 제작한 '새 와 달'이 추정가 15억~20억원에 경매에 오른다.

파리시대 작품으로 달을 배경으로 푸른 공간을 날아가는 새의 표현이 파리시대 김환기의 전형적인 구도와 색감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1970년대 전면점화 인기에 힘입어 그 이전 시대의 작품도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이번 경매 결과가 주목된다.

고미술 부문에서는 보물로 지정된 작품 2점이 출품되어 눈길을 끈다. 추정가 3억5000만원에서 7억원에 출품된 2006년 보물 제 745-11호로 지정된 '월인석보 권20'은 개인이 소장한 유일본으로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훈민정음 연구 및 서지학, 국문학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다.

추정가 2억5000만원에서 5억원에 출품된 '목우자수심결(언해)'는 2014년 보물 제 1848호다. 보조국사 지눌의 돈오점수, 정혜쌍수 등 선 사상의 정수가 담겨 있는 저서로 현존하는 책 중 가장손상이 적고 낙질이 없는 완벽한 상태를 가진 작품이다.

기형의 도자기도 출품되었는데 그 중 '분청사기철화어문장군(3억5000만~7억원)'과 '청화음각연화당초문표형병(추정가 2억2000만-3억5000만원)이 우수한 작품으로 꼽힌다. '청화음각연화당초문표형병'은 표형병 중에서도 특이한 기형을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연화당초문과 운학문의 표현이 무척 우아하고 고급스럽고, '분청사기철화어문장군'은 계룡산 분청사기 특유의 활발한 표현이 돋보이며, 분청사기 문양 중 최고인 물고기 문양이 앞뒤로 들어가 있어 분청사기의 미감의 절정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서울=뉴시스】 Charles AdolpheGandb.Paris, 1812; d.Paris, 1866ViolinParis, 1840~1845length of back: 35.9cm,추정가 5500만~9000만원.

케이옥션에서만 선보이는 바이올린, 첼로, 비올라 등 고악기 경매도 열린다. 또 프랭크뮬러, 해리 윈스턴, 까르티에 등 다양한 브랜드의 시계도 출품됐다. 경매에 나온 작품은 7일부터 18일까지 무료로 감상할수 있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