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12월 개관…문화예술인 활성화 간담회

2018.07.05

[뉴시스] 천영준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12월말 개관을 앞두고 충북 청주시 청원구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건립 현장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2018.07.05.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오는 12월 문을 여는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충북 문화예술인 등이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댔다.

5일 충북도와 청주시에 따르면 이날 청주 옛 연초제조창 내 동부창고 34동에서 '청주관 운영 활성화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시종 충북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충북예총·민예총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3월 착공한 국내 첫 수장형 전시관인 청주 국립미술관은 연면적 1만9855㎡ 규모의 5층 건물이다.

1만1000여 점의 작품을 보관할 수 있다. 미술관 건립에는 578억원의 국비가 투입됐다.



【서울=뉴시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12월말 개관을 앞두고 충북 청주시 청원구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건립 현장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2018.07.05.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photo@newsis.com

청주관은 과천관, 서울관, 덕수궁관에 이어 4번째 분관이다. 특히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 처음으로 생기는 것이다.

이시종 지사는 "청주관은 우리의 유서 깊은 문화유산을 세계에 알리는 고품격 열린 미술관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예술,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청주관은 미술 작품의 안정적인 관리와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장된 작품을 직접 관람할 수 있는 곳으로 문을 열면 청주를 포함한 중부권 문화지도가 새롭게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관은 현재 공정률이 60%이며 11월 말 준공이 목표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회의에 앞서 청주관 리모델링 공사 현장을 둘러봤다.

yjc@newsis.com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