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앤디 워홀 작품 경매'…비트코인으로 산다

2018.06.08

[머니투데이] 김지현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앤디 워홀의 자화상 /AFPBBNews=뉴스1

런던 미술품 거래소, 비트코인으로 앤디 워홀 작품 경매…젊은 백만장자들 유입하는 계기 될 것


영국의 한 미술품 거래소가 세계적인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의 작품을 비트코인으로 경매한다고 7일(현지시간) 미국의 경제잡지 포브스가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있는 고급 미술품 거래소인 대디애니 파인 아트는 6월 20일 앤디 워홀의 작품을 경매하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으로 대금을 받기로 했다. 특히 이들 가상통화로 대금을 지불할 경우 경매금액의 49%를 할인해 주기로 했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워홀의 작품 예상가격은 560만 달러(60억원)로 비트코인으로 환산하면 약 730 비트코인에 달한다. 호가는 400만 달러(42억 9800만원)부터 시작된다.

대디애니 파인 아트의 설립자인 엘레사 대디애니는 “가상통화는 순수 예술에 투자하려는 잠재적인 고객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거래는 고전적인 예술 투자와 미래 세계의 거래 방식을 접목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최근 미술계는 가상통화에 주목하고 있다. 영국 런던의 지역신문 ‘타임즈 오브 런던’은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가상통화가 사용되면 젊은 백만장자들을 유입할 수 있기 때문에 미술시장이 활기를 띌 것으로 내다봤다.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