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전체메뉴

전시소식[RAWgallery] 기울어진 수평

2018.07.12

Writer : news
  • 페이스북


 

 

 

[RAWgallery]《기울어진 수평》

2018/07/07 ▶ 2018/08/04

RAWgallery

 

 

주최RAWgallery

참여작가Dozer Kim, 노혜인, 박가연, 송석우

문의000-000

홈페이지www.rawgallery.info

 

 

 

  환상이 아닌 실재를 바라보기 위해, 인간 삶의 가장 최소 단위에 주목하려 한다. 미디어의 발달로 분절되고 있는 우리의 신체, 대량 생산과 소비의 목적을 위해 죽음이 분리된 식탁, 표준을 지침으로 개성이 삭제되고 가려진 도시. 이 모든 착취와 억압체계는 논리와 내제되어 있는 유사성을 넘어 인간을 다루는 방식과 유사한 프로세스를 보이고 있다.

 

  이에 개별 작가들이 표현하는 우리 삶의 구조를 살펴봄으로써 동시대의 폭력적이고 권위적인 균질화에 대한 저항을 시도하려 한다. 하지만 이를 위한 거시적 관점의 담론이나, 예술이란 이름으로 어떠한 현상에 개입하는 것이 아닌 작가이기 전에 동시대인으로서 그들이 바라본 단편적 삶의 모습에 주목한다. 각각의 작품 속에 담긴 이미지들은 버려진 사물 혹은 죽은 기억과 관계된 것들이다. 전면에 선다는 것, 공론화한다는 것, 그것은 또 다른 먹이감이 되는 것이기에 현상이나 사건, 어떤 문제를 직접적으로 지시하는 것은 피한다. 그저 남겨진 과거의 기록과 현재의 반복된 표시들 사이의 모순으로 부터 '기억'의 진동을 유발시킬 뿐이다. 개별 작품들은 전시됨으로써 서로 포개어지고 몽타주 된다. 무언가를 해결하고자 하는 외침이나 결론은 주어지지 않는다. 그것들은 함께 존재 했었다는 망각되었던 실재를 보여줄 뿐이다.

 

  고색이라는 현대 산업도시의 건축물들이 빚어내는 선과 색의 미묘한 조화, 그 무한한 그리드의 연속을 표현한 도저킴. 반복적인 일상의 권태와 공허한 단편들을 포착함으로써 새롭게 표현하는 노혜인. 죽음과 삶의 유한성, 그리고 우리의 가까이 있지만 보이지 않는 사체나 내장, 도축 장면 등 의도적으로 감추어진 그 이면의 것들 보여주는 박가연, 현재의 모습을 흑백의 이미지로 투영시켜 그 크고 작은 세상 속에서 지루하지만 익숙한 시간과의 대립구도, 혼돈의 시선을 나타내는 송석우. 그들의 작품 속에는 익숙한 모습을 한 다른 세상이 담겨있다. 그 곳은 기억의 반복적 층위들이 만들어낸 세상으로, 소소한 미시사이자 시간의 흔적으로 존재한다.

 

  낱낱의 이미지는 다른 이미지와 결합함으로써 점증해 나가게되고 이 색색의 겹쳐짐을 통해 우리는 보지 않았던, 혹은 볼 수 없었던 것들이 마주하게 된다. 그리고 보여 진 이미지를 어떻게 바라보고 인식 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보는 방식'은 변화한다. 무조건적인 수평에서 벗어나, 약간의 기울어짐 만으로도 충분하다. 궤도를 이탈함으로써 우리의 시선은 확장된다. (황혜림/ RAWgallery Curator.)

 

 

 

 

장소    RAWgallery

주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1-3번지 1F

관람시간   화~토 11:00~17:00

             (매주 일요일, 월요일 휴관)

관람료   무료

WEB     www.rawgallery.info

Instagram   @rawgallery_

전시문의   rawgallery413@gmail.com​ 

 

 

 

최상단으로